아이디 비밀번호

  


 

사회     

경제     

정치     

국제     

안보     

문화/연예     

미디어     

북한/통일     

스포츠     

독자마당   

기사제보   

전체기사   

          여영무 칼럼

        지용우 칼럼

        정운종 칼럼

        정창인 칼럼

        남시욱 칼럼

 

 
한중정상, 남북회담뒤 첫 통화… “종전선언-평화협정 과정 협력”
정의용 실장 방미 볼턴과 회담
 
       
기사입력
2018/5/05 11:40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북-미의 ‘빅딜’을 둘러싸고 남북미중의 외교전이 한층 긴박해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갖고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추진 과정에서 한중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통화는 지난달 27일 남북 정상회담 후 일주일 만에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이뤄 나가는 과정에서 시 주석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 그리고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기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북미회담前 한미회담 갖기로

시 주석은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의 만남을 언급하며 “(김 위원장이) 종전선언을 통해 한반도의 적대적인 역사를 끝내려는 의지를 강력하게 밝혔다”고 전했다.

특히 시 주석이 ‘한반도 적대관계 종식’을 언급한 것을 두고 평화협정 체결 과정에서 주한미군 철수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중국은 한미동맹을 적대적 냉전질서로 보고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 철수 등이 논의돼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중-한중-한미’ 4자간 막판 수싸움

북-미 정상회담에서 실질적인 비핵화 해법을 찾기 위한 한미 간 막판 조율도 속도를 내고 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4일(현지 시간) 존 볼턴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나 북-미 정상회담 중재에 나섰다. 청와대는 “두 사람은 북-미 정상회담 이후 상황에 대해 협의했다”며 “한미동맹의 굳건함과 한반도에서의 한미 양국의 연합 방위태세에 조금도 변함이 없음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전 워싱턴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포토뉴스        Photo news

 헤드라인 News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