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사회     

경제     

정치     

국제     

안보     

문화/연예     

미디어     

북한/통일     

스포츠     

독자마당   

기사제보   

전체기사   

          여영무 칼럼

        지용우 칼럼

        정운종 칼럼

        정창인 칼럼

        남시욱 칼럼

 

 
남북 직항로 개설할 수 있지만… 실제 운항은 제재 풀려야 가능
한중 “서울∼신의주∼中 잇는 철도 검토”
 
       
기사입력
2018/5/10 10:27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전제로 서울∼신의주∼중국을 잇는 철도 건설 사업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한중일 3국 정상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협력을 다짐했다.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9일 일본을 방문한 문 대통령은 리 총리와 회담을 갖고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실행할 경우 체제 보장과 경제 개발 지원 등 미래를 보장해 주는 데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가 적극 동참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윤영찬 대통령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북한의 경제 개발을 위해 철도 건설 사업을 검토할 수 있으며 한중 양국 간의 조사 연구는 데도 의견이 일치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리커창 “北 비핵화땐 지원”

한중일 정상, 판문점 선언 지지 성명사업이 선행될 수 있다
한중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북한에 “비핵화의 구체적 절차를 밟는다면 국제사회의 경제적 지원을 이끌어내 줄 수 있다”는 신호를 보낸 것. 특히 철도는 지난달 남북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가장 우선적으로 협력을 요청한 분야다.

또 문 대통령, 리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3국 정상회의를 갖고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판문점 선언’을 지지하는 특별성명을 채택했다. 다만 특별성명에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는 담기지 않았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완전한 비핵화와 CVID가 같은 의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포토뉴스        Photo news

 헤드라인 News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