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사회     

경제     

정치     

국제     

안보     

문화/연예     

미디어     

북한/통일     

스포츠     

독자마당   

기사제보   

전체기사   

          여영무 칼럼

        지용우 칼럼

        정운종 칼럼

        정창인 칼럼

        남시욱 칼럼

 

 
김정은-트럼프도 ‘판문점’ 동의… 백악관 반대로 ‘싱가포르’ 선회
김정은-트럼프도 ‘판문점’ 동의… 백악관 반대로 ‘싱가포르’ 선회
 
       
기사입력
2018/5/12 15:51 


청와대는 북-미 정상회담이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다는 사실을 일주일 전 미국 백악관으로부터 통보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이 때문에 판문점에서 북-미 정상회담에 이어 남북미 정상회담을 연달아 열고 3국 정상이 종전을 선언하는 구상은 일단 무산됐다는 게 청와대 안팎의 설명. 그 대신 ‘평양 종전선언’ 아이디어도 새롭게 부상하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북-미 정상회담 장소와 날짜가 결정되기까지 한미 간 협의 과정을 상세히 공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이달 4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나러 워싱턴에 갔을 때 북-미 정상회담을 6월 12일경 싱가포르에서 개최하기로 했다는 것을 처음으로 통보받았다”고 말했다.

북-미 정상회담 장소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발표할 때까지 적지 않은 곡절을 겪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워싱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평양 개최로 팽팽히 맞서면서 북-미는 싱가포르와 스위스 제네바를 후보지로 검토했다. 하지만 김정은이 전용기로 이동하기엔 거리가 먼 제네바가 먼저 탈락하면서 싱가포르가 일찌감치 유력 후보지로 떠올랐다.

[北-美 싱가포르 핵담판]北-美회담 장소 선정 막전막후

싱가포르 대신 판문점이 유력한 대안으로 떠오른 것은 지난달 27일 남북 정상회담 직후부터. 남북 정상회담 다음 날 이뤄진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전화 통화에서 싱가포르 외에 판문점과 인천 송도가 새로운 선택지로 거론됐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에게 북-미 정상회담의 판문점 개최를 설득해 긍정적인 답변을 얻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가 판문점을 제시한 것은 북-미 회담 직후 문 대통령이 합류해 남북미 정상회담을 통한 종전선언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한미 당국은 이달 20일 전후를 ‘디데이’로 잡고 실무 준비에 착수하기도 했다.
  
판문점 카드가 막판 무산된 것은 북-미 정상회담에서 한국이 주목받는 것에 부담을 느낀 백악관 참모진의 반대가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성추문 의혹으로 미국 내 정세가 악화된 상황에서 11월 중간선거를 준비하고 있는 트럼프 행정부와 공화당이 북-미 정상회담을 반전 카드로 삼기 위해 회담 시기를 늦추려 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막판에는 평양 개최 가능성도 거론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석방된 미국인 억류자 3명을 직접 맞이한 뒤 방북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가능한 일(It could happen)”이라고 답하면서다. 하지만 혼선 끝에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로 싱가포르가 결국 최종 장소로 낙점됐다.  

판문점 개최가 무산되면서 청와대의 종전선언 구상도 다소 차질을 빚게 됐다. 다만 청와대는 6, 7월 중 남북미 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회담 장소로는 여전히 판문점이 유력한 가운데 평양 개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일본 언론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싱가포르행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오면서 문 대통령도 동참해 남북미중 4자 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 방문은 현재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포토뉴스        Photo news

 헤드라인 News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