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사회     

경제     

정치     

국제     

안보     

문화/연예     

미디어     

북한/통일     

스포츠     

독자마당   

기사제보   

전체기사   

          여영무 칼럼

        지용우 칼럼

        정운종 칼럼

        정창인 칼럼

        남시욱 칼럼

 

 
스토리 있는 새 인물 발탁… ‘적폐청산’ 자리엔 코드인사

 
       
기사입력
2017/5/27 11:45 


청와대는 후속 장관 인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여당 관계자는 26일 “복수의 후보자를 추려 검증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일부 후보자에게는 검증 관련 기초 자료를 제출받았다”고 전했다.  

청와대와 여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전·현직 국회의원 중 최대 5명가량이 입각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해양수산부 장관에는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의원이 1순위로 검토되고 있다. 부산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김 의원은 86그룹의 맏형 격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당 후보 경선 전부터 김 의원의 캠프 영입에 공을 들여왔다.

한 여당 의원은 “친문(친문재인) 색채가 덜하고, 당의 험지인 부산으로 내려가 고생한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이 각별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민주당 김부겸 의원의 입각 가능성도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김 의원이 입각하면 행정자치부 장관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김 의원 등을 거론하며 “국정 경험을 쌓도록 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여기에 새 정부 인선에서 호남에 비해 상대적으로 발탁이 적은 영남 지역을 배려한다는 뜻도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는 민주당 도종환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 의원은 문 대통령의 대선 캠프에서 문화예술정책위원회 상임위원장을 맡아 문화 공약을 총괄했다. 교육부 장관에는 김상곤 전 경기도교육감이 유력하다.

김 전 교육감은 문 전 대표의 당 대표 시절 혁신위원장을 맡아 당 혁신 작업을 이끌었다. 이번 대선 캠프에서는 교육 정책을 총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당선 전부터 문 대통령은 첫 교육부 장관으로 김 전 교육감을 점찍어 두고 있었다”며 “다만 교육부 장관이 겸직했던 사회부총리를 그대로 유지할지, 변경할지가 관건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장관 인사에서 가장 관심을 모으는 자리 중 하나는 법무부 장관이다. 새 법무부 장관은 문 대통령이 취임 초반 강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는 검찰 개혁을 책임지는 중책을 맡게 된다. 여권 관계자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출신 인사들이 거론되고 있지만 비(非)검찰 출신·여성이라는 기준에서 후보자를 물색 중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협치’를 강조하면서 꾸준히 거론돼온 야당 인사의 입각은 이번에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장관 한두 명을 야당 인사로 채운다고 해서 협치가 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며 “다음 개각 때는 모르지만 현재로서는 야당 인사의 입각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한상준 alwaysj@donga.com·유근형 기자.


 

 

포토뉴스        Photo news

 헤드라인 News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