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사회     

경제     

정치     

국제     

안보     

문화/연예     

미디어     

북한/통일     

스포츠     

독자마당   

기사제보   

전체기사   

          여영무 칼럼

        지용우 칼럼

        정운종 칼럼

        정창인 칼럼

        남시욱 칼럼

 

 
새정부, 민간단체 대북접촉 첫 승인
작년 1월 北 4차 핵실험후 처음… 다른 20여단체 신청도 승인 가능성
 
       
기사입력
2017/5/27 11:51 


정부가 26일 대북 지원단체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이달 초 제출한 북한 주민 접촉 신청을 승인했다. 정부가 민간단체의 대북 접촉을 승인한 것은 지난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처음이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앞으로 북한 대남기구인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와 말라리아 공동방역을 위한 방북 절차를 논의할 예정이다. 이르면 다음 달 10일경 단체 관계자들의 첫 방북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 단체는 지난해 말 함경북도 수해 복구 때에도 중국을 거쳐 식품과 건설자재, 신발 등을 북한에 지원하며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

통일부는 “민간 교류는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유연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혀 현재 접수된 다른 민간단체 20여 곳의 대북 접촉 신청도 순차적으로 승인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가 23일 제출한 대북 접촉 신청이 주목된다.

이 단체는 “6·15 행사는 북한에서, 8·15 행사는 서울에서 열기로 북측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방북을 승인하면 2008년 이후 중단돼 온 6·15 남북 공동행사가 9년 만에 다시 열리게 된다. 주성하 기자 zsh75@donga.com


 

 

포토뉴스        Photo news

 헤드라인 News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