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사회     

경제     

정치     

국제     

안보     

문화/연예     

미디어     

북한/통일     

스포츠     

독자마당   

기사제보   

전체기사   

          여영무 칼럼

        지용우 칼럼

        정운종 칼럼

        정창인 칼럼

        남시욱 칼럼

 

 
<시론>북한은 이산가족의 한 풀어줘야
문재인 정부 적극적 대화 모드
 
   여영무 뉴스앤피플 주필/남북전략연구소장  
기사입력
2017/8/18 13:28 

 
우리 정부가 17일 북한에 적대행위 중단을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과 추석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을 공식 제의했다.

이산가족 상봉 제안은 신베르린 구상 실천 위한 것

이날 군사회담과 이산가족 상봉 적십자회담 제안은 지난 6일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베르린 구상’을 이행하기 위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베르린에서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남북대화를 제안했었다.

군사분계선 군사적 긴장 해소위해 군사회담도 제안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17일 국방부에서 남북군사당국회담 개최를 제의한 것도 문 대통령의 베르린 구상 후속조치의 하나이다. 서 국방부 차관은 17일 국방부에서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 위한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7월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다"고 밝혔다.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도 17일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등 인도적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8월 1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한다"고 말했다.

남북관계 2010년 천안함 폭침이후 꽁꽁 얼어붙어

남북관계는 2010년 북한의 천안함폭침과 연평도포격, 이어서 5차례 핵실험과 수많은 미사일실험으로 인해 꽁꽁 얼어붙어있었다. 이로인해 지금 군사적 긴장이 최고도로 고조되었다. 이번 남북군사회담과 이산가족상봉 제안은 남북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정착의 실마리를 풀기 위한 서로에게 이로운 것이다.

두 제안 모두 중요하고 시급한 민족문제들이다. 시간적으로 더욱 화급한 문제는 이산가족상봉이다. 대부분 고령인 이산가족들은 세월을 기다려 주지 않는다. 언제 세상을 뜰지 모른다. 최초 이산가족 상봉때 등록한 이산가족 130,409명은 급격히 줄어 지난 3월말 현재 생존자는 6만 천명밖에 안된다. 작년에만도 신청자중 3,378명이 세상을 떠났다. 생존자중 80세 이상이 62.4%이다.

단절된 남북통신선 부터 복구돼야

우리 정부 제안대로 10월 4일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진다면 지난 2015년 10월 20차 이산가족상봉행사 이후 2년 만이다. 군사회담 혹은 이산가족상봉이 성사되면 지난해 2월 단절된 남북간 통신선이 복구됨으로써 군사적 긴장도 어느정도 완화될 것이다.

이산가족들 서신 왕래마저 못하는 경우는 남북한뿐

부모 자식, 형제 관계는 인륜의 문제다. 모든 분단국들은 이산가족들의 생사와 상봉 서신왕래를 허용하고 있다. 이산가족들 생사확인은 물론 서신왕래조차 불가능한 경우는 남북한뿐이다. 북한은 이번 이산가족 상봉제안에 호응해 이산가족들의 모든 고통을 끝내기주기 바란다.
(2017.7.19(수) 오늘과 내일 시사칼럼)










 

포토뉴스        Photo news

 헤드라인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