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사회     

경제     

정치     

국제     

안보     

문화/연예     

미디어     

북한/통일     

스포츠     

독자마당   

기사제보   

전체기사   

          여영무 칼럼

        지용우 칼럼

        정운종 칼럼

        정창인 칼럼

        남시욱 칼럼

 

 
김정은 국방과학원 화학재료연구소 시찰
김정은 국방과학원 시찰 사진에 ‘수중탄도탄 북극성-3’ 설명판 노출
 
     
기사입력
2017/8/24 12:22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왼쪽)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소재를 생산하는 국방과학원 화학재료연구소를 시찰하며 웃는 모습이 23일 공개됐다. 사진 오른쪽 벽에는 ‘수중전략탄도탄 북극성-3’이 적힌 설명판(점선 안)이, 왼쪽 벽에는 ‘화성-13’이라고 적힌 미사일 구조도가 보인다. 사진 출처 노동신문

‘북극성-1’ 개량한 실전배치용 추정
‘화성-13’이라 적힌 설명판도 보여… 개발중인 고체엔진 ICBM인듯


북한이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개발 중인 사실을 스스로 노출했다. 이는 북한이 핵 운반 3축 체계 중 전략폭격기를 제외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SLBM의 ‘2대 축’ 완성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의 공개를 통해 을지프리덤가디언(UFG) 군사훈련을 진행 중인 한미 양국을 위협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 노동신문은 23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국방과학원 화학재료연구소를 시찰한 사실을 사진 여러 장과 함께 보도했다. 사진 중엔 미사일 개발 정보를 담은 ‘수중전략탄도탄 북극성-3’이라고 적힌 설명판도 등장한다. 기존 SLBM 북극성-1형에 이어 신형 SLBM ‘북극성-3형’을 개발 중인 사실을 처음 공개한 것이다.

‘북극성-3형’은 최대 사거리 2500km 안팎의 북극성-1형을 개량한 것으로, 소재를 경량화해 미사일 구조물 무게를 대폭 줄인 것으로 추정된다. 줄어든 무게만큼 연료를 더 많이 탑재해 사거리를 대폭 늘릴 있다는 점에서 장기적으로는 미국과 러시아 SLBM 사거리인 8000∼1만2000km까지 성능을 끌어올리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선임분석관은 “북극성-1형이 시험용이라면 북극성-3형은 실전 배치용”이라며 “UFG 기간에 의도적으로 정보를 공개하며 ‘한미를 기습 타격할 숨겨둔 카드가 있다’고 위협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북한은 이날 최첨단 재료인 탄소섬유복합재를 국산화하는 데 성공했다고도 주장했다. ICBM 대기권 재진입체는 물론이고 미사일 동체 및 고체 엔진 노즐 등 주요 부품에 이 소재를 사용하고 있다고 알린 것이다. 탄소복합재는 ICBM 탄두가 대기권에 재진입할 때 발생하는 수천 도에 이르는 온도와 압력을 견디게 해주면서도 무게가 매우 가볍다. 장영근 한국항공대 항공우주기계공학부 교수는 “한미가 북한의 ICBM 대기권 재진입 기술 확보 주장을 믿지 않자 재진입체 기술 확보의 관건인 탄소복합재 제작 공정을 일일이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며 “미사일을 가볍게 만들어 어디든 날려 보낼 수 있다는 점도 과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중엔 ‘화성-13’이라고 적힌 설명판도 있었다. 전문가들은 이 미사일이 액체 엔진 ICBM ‘화성-14형’과 함께 ‘투 트랙 전략’하에 개발 중인 고체 엔진 ICBM이라고 보고 있다. 고체 엔진 미사일은 연료를 미리 주입해 놓을 수 있어 발사 때 한국과 미국의 감시 자산에 포착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미국을 겨냥한 북핵·미사일 위협이 더 엄중해질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포토뉴스        Photo news

 헤드라인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