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사회     

경제     

정치     

국제     

안보     

문화/연예     

미디어     

북한/통일     

스포츠     

독자마당   

기사제보   

전체기사   

          여영무 칼럼

        지용우 칼럼

        정운종 칼럼

        정창인 칼럼

        남시욱 칼럼

 

 
문틈으로 총쏘고… 망치로 부수고 中, 한국기업 상대 ‘공포의
환경오염 빌미로 공장 강제진입 업체대표 “안죽고 돌아온게 다행”
 
     
기사입력
2017/9/02 12:26 


 
  중국 칭다오에서 환경보호국 공장검사단 직원이 한국인이 운영하는 건축 자재 공장을 단속하러 와서 철문 사이로 짖어대는 개를 총으로 쏴죽이고 있다(위 사진). 강제로 공장 내부에 진입한 검사단원들이 망치를 들고 건축 자재를 부수고 있다. 채널A 화면 캡처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수교 25주년을 맞은 한중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는 가운데, 중국 당국이 한국 기업을 폭력적으로 단속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1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중국 환경보호국은 환경오염 문제를 이유로 중국 칭다오(靑島)의 한국 건축 자재 업체를 단속했다. 단속반은 닫힌 공장 철문 안쪽을 살피기 위해 드론을 띄워 내부를 확인했다. 공장 안에 있던 개가 철문 사이로 낯선 사람을 향해 짖자 단속반은 개를 향해 총을 쐈다. 강제로 문을 열고 진입한 단속반원들은 망치로 공장 내부의 건축 자재를 사정없이 내려쳤다.

중국 당국의 과격한 단속이 늘면서 칭다오 한국 영세업자들의 두려움은 커지고 있다. 벽돌공장을 운영하는 한 기업가는 “죽지 않고 (국내로) 돌아온 게 다행인 사람이 한둘이 아니다. 베이징에서 관리가 내려오는데 걸리면 뼈도 못 추린다”고 말했다. 중국 주재 KOTRA 관계자는 “당국이 중국 기업도 단속하긴 하지만 해외 기업들에 더 엄격한 요구를 하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채널A가 이날 공개한 다른 영상에서 중국 기업을 단속하는 반원들은 공장 이곳저곳을 손으로 가리키기만 할 뿐 폭력은 쓰지 않았다.

한편 중국 국방부는 한국의 사드 추가 배치에 대해 군사 조치를 취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런궈창(任國强)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지난달 31일 정례 브리핑 중 한국이 사드 배치에 속도를 내고 있는데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중국 측은 결연히 미국의 사드 배치를 반대한다”며 “중국군은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에 대한 경제 문화 분야의 사드 보복 조치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군사 조치까지 예고한 것이다.

위은지 기자 wizi@donga.com /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포토뉴스        Photo news

 헤드라인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