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사회     

경제     

정치     

국제     

안보     

문화/연예     

미디어     

북한/통일     

스포츠     

독자마당   

기사제보   

전체기사   

          여영무 칼럼

        지용우 칼럼

        정운종 칼럼

        정창인 칼럼

        남시욱 칼럼

 

 
지옥이 된 시리아… 7년간 35만명 사망 ‘21세기 최대 비극’
2011년 ‘아랍의 봄’ 타고 아사드 독재 저항시위 확산
 
   카이로=동아일보 박민우 특파원 minwoo@donga.com / 위은지 기자  
기사입력
2018/4/14 12:13 

 
이번 시리아 화학무기 사태는 공교롭게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리아에서의 철수’를 언급하면서 시작됐다. 2011년 이후 7년 넘게 계속된 시리아 내전이 정부군의 승리로 끝나려던 시점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오하이오주 연설에서 “중동 지원에 7조 달러(약 7420조 원)를 썼지만 그 대가로 받은 게 아무것도 없다”며 “시리아에서 곧 나올 것이다. 이제 다른 사람들이 처리하도록 하자”고 말했다.  

무자비한 진압에 반군 출현… 이슬람 종파 갈등에 IS 겹쳐
미-러 대리전 ‘끝없는 대치’

하지만 이달 7일 시리아 동(東)구타 두마 지역에 대한 화학무기 공격으로 최소 70명의 민간인이 사망하면서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기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 “러시아와 이란은 짐승 같은 바샤르 알 아사드 정권을 지원한 것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화학무기 공격의 배후로 시리아 정부군을 지목하면서 “큰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스라엘은 9일 새벽 시리아 중부 홈스의 정부군 T-4 공군기지를 공습했다.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는 미국과 정반대의 주장을 하고 있다. 이들은 오히려 반군이 전세를 뒤집기 위해 교묘한 방식으로 화학무기를 사용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러시아군 화생방 부대의 이고르 키릴로프 소장은 지난달 21일 러시아 외교부 브리핑에서 “반군으로부터 탈환한 시리아 일부 지역에서 40t 이상의 독성물질을 발견했다”며 “서방과 국제사회가 화학무기 공격 사태의 책임을 시리아 정부에 뒤집어씌우려 한다”고 말했다.  

시리아 내전은 ‘아랍의 봄’에 영향을 받아 2011년 3월 15일 아사드 정권의 독재와 세습에 저항하는 ‘존엄의 날’ 집회가 개최되면서 시작됐다. 시리아 전역에서 반정부 시위가 들불처럼 번졌고 시리아 정부는 군을 동원해 시위대를 무자비하게 진압했다.

이 과정에서 정부군에 대항하는 반군 세력이 출현했다. 그동안 시리아 사회를 갈랐던 이슬람 종파 간 갈등이 표출됐다. 시리아 국민의 70%는 수니파이지만 시아파와 소수 기독교 세력인 아사드 정권이 권력을 독점해 왔다. 시리아 내전은 시아파 맹주 이란이 정부군을, 수니파 종주국 사우디아라비아가 반군을 지원하면서 더욱 치열해졌다. 결과적으로 시리아 내에서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온건 반군의 입지는 좁아졌고 이슬람 원리주의 반군이 영향력을 키우기 시작했다.  

2014년에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세력을 확장하면서 시리아는 더 큰 혼란에 빠졌다. 미국과 유럽연합(EU), 터키 등이 IS를 몰아내기 위해 개입했고 IS 격퇴전에서 동맹군과 연합한 소수민족 쿠르드 반군 역시 세력을 떨쳤다. donga.com/ 박민우 특파원 , 위은지 기자

이번 시리아 화학무기 사태는 공교롭게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리아에서의 철수’를 언급하면서 시작됐다. 2011년 이후 7년 넘게 계속된 시리아 내전이 정부군의 승리로 끝나려던 시점이었다.

무자비한 진압에 반군 출현… 이슬람 종파 갈등에 IS 겹쳐 미-러 대리전 ‘끝없는 대치’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오하이오주 연설에서 “중동 지원에 7조 달러(약 7420조 원)를 썼지만 그 대가로 받은 게 아무것도 없다”며 “시리아에서 곧 나올 것이다. 이제 다른 사람들이 처리하도록 하자”고 말했다.  

하지만 이달 7일 시리아 동(東)구타 두마 지역에 대한 화학무기 공격으로 최소 70명의 민간인이 사망하면서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기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 “러시아와 이란은 짐승 같은 바샤르 알 아사드 정권을 지원한 것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화학무기 공격의 배후로 시리아 정부군을 지목하면서 “큰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스라엘은 9일 새벽 시리아 중부 홈스의 정부군 T-4 공군기지를 공습했다.

시리아 정부군과 러시아는 미국과 정반대의 주장을 하고 있다. 이들은 오히려 반군이 전세를 뒤집기 위해 교묘한 방식으로 화학무기를 사용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러시아군 화생방 부대의 이고르 키릴로프 소장은 지난달 21일 러시아 외교부 브리핑에서 “반군으로부터 탈환한 시리아 일부 지역에서 40t 이상의 독성물질을 발견했다”며 “서방과 국제사회가 화학무기 공격 사태의 책임을 시리아 정부에 뒤집어씌우려 한다”고 말했다.  

시리아 내전은 ‘아랍의 봄’에 영향을 받아 2011년 3월 15일 아사드 정권의 독재와 세습에 저항하는 ‘존엄의 날’ 집회가 개최되면서 시작됐다. 시리아 전역에서 반정부 시위가 들불처럼 번졌고 시리아 정부는 군을 동원해 시위대를 무자비하게 진압했다.
  
이 과정에서 정부군에 대항하는 반군 세력이 출현했다. 그동안 시리아 사회를 갈랐던 이슬람 종파 간 갈등이 표출됐다. 시리아 국민의 70%는 수니파이지만 시아파와 소수 기독교 세력인 아사드 정권이 권력을 독점해 왔다. 시리아 내전은 시아파 맹주 이란이 정부군을, 수니파 종주국 사우디아라비아가 반군을 지원하면서 더욱 치열해졌다. 결과적으로 시리아 내에서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온건 반군의 입지는 좁아졌고 이슬람 원리주의 반군이 영향력을 키우기 시작했다.  

2014년에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세력을 확장하면서 시리아는 더 큰 혼란에 빠졌다. 미국과 유럽연합(EU), 터키 등이 IS를 몰아내기 위해 개입했고 IS 격퇴전에서 동맹군과 연합한 소수민족 쿠르드 반군 역시 세력을 떨쳤다.

복잡했던 세력 구도는 러시아가 2015년 9월부터 시리아 내전에 개입하면서 아사드 정권으로 기울기 시작했다. 특히 지난해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IS 세력이 크게 약화하면서 중동에서 러시아와 이란의 영향력은 크게 강화됐다. 시리아 내전에서 반군을 지원했던 터키도 쿠르드 반군 격멸을 위해 러시아, 이란과 공조했다. 그러나 최근 발생한 화학무기 사태로 시리아 내전은 새 국면을 맞을 가능성이 크다. 시리아인권관측소(SOHR)에 따르면 2011년 이후 7년간 이어진 전쟁으로 35만 명이 목숨을 잃었다.

카이로=동아일보 박민우 특파원 minwoo@donga.com / 위은지 기자



 

포토뉴스        Photo news

 헤드라인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