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사회     

경제     

정치     

국제     

안보     

문화/연예     

미디어     

북한/통일     

스포츠     

독자마당   

기사제보   

전체기사   

          여영무 칼럼

        지용우 칼럼

        정운종 칼럼

        정창인 칼럼

        남시욱 칼럼

 

 
시진핑 “北의 어떠한 핵실험도 결연히 반대”
朴대통령과 APEC서 정상회담
 
       
기사입력
2013/10/08 10:53 



  화기애애 한중, 냉랭한 한일 인도네시아에서 열리고 있는 제21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 박근혜 대통령이 7일 한중 양자회담을 위해 자신을 라오펑유(老朋友·오랜 친구)로 지칭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발리 아요댜 호텔 회담장 앞에서 만나 밝게 인사하고 있다(위). 같은 날 발리 소피텔 호텔에서 열린 APEC 기업자문위원회와의 대화에 참석한 박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최근 양국 관계를 나타내듯 어색한 표정과 몸짓으로 서 있다. 이날 두 정상은 간단한 인사 외에 대화는 나누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발리=뉴시스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7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양자회담에서 “북한의 핵 보유를 반대한다. 앞으로 어떠한 추가적인 핵실험에 대해서도 ‘결연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한중 양자회담에서 최근 중국 상무부가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안을 이행하는 차원에서 신속하게 대북 수출 통제품목 목록을 발표한 것을 높이 평가하며 “북한이 경제 발전에 주력하도록 중국이 많이 설득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시 주석은 “안보리 결의를 앞으로도 엄격히 준수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시 주석은 박 대통령이 추진하고 있는 비무장지대(DMZ) 세계평화공원 조성에 대해 공식적으로 지지 입장을 밝혔다. 박 대통령이 이날 “북한에 DMZ 평화공원을 추진하고자 하는 한국 정부의 뜻을 전달해 준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하자, 시 주석은 “DMZ 평화공원이 실현될 경우에 지역 평화와 안정에도 기여할 것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중국도 이 문제에 대한 추동력을 높이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검토하겠다”고 적극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두 정상은 최근 이어지는 일본 정치인들의 역사 왜곡 행보에 대한 문제의식에도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발리=동정민 기자 ditto@donga.com


 

 

포토뉴스        Photo news

 헤드라인 News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