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사회     

경제     

정치     

국제     

안보     

문화/연예     

미디어     

북한/통일     

스포츠     

독자마당   

기사제보   

전체기사   

          여영무 칼럼

        지용우 칼럼

        정운종 칼럼

        정창인 칼럼

        남시욱 칼럼

 

 
도쿄도지사 만난 朴대통령 “反韓시위 대책 세워달라”
시도지사 17명과도 첫 초청 오찬… “지자체, 규제개혁-국민안전 협력을”
 
       
기사입력
2014/7/26 09:20 



  “어떻게 지내셨습니까” 박근혜 대통령이 25일 청와대에서 열린 전국 광역시도지사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에서 세 번째)과 악수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 시장을 포함한 17명의 시도지사가 모두 참석했다. 박 대통령이 6·4지방선거에서 당선돼 1일 출범한 민선 6기 시도지사들과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사진기자단박근혜 대통령은 25일 청와대에서 마스조에 요이치(舛添要一) 일본 도쿄 도지사를 만나 “일본 내 일부 단체의 반한(反韓) 시위는 이웃 국민의 감정을 상하게 하고 일본의 국제적 이미지도 실추시킬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 동포들의 생업과 안전이 위협받지 않도록 확실한 대책을 세워 달라”고 당부했다.

마스조에 도지사는 “일본 내 일부 (한국인) 증오 발언은 매우 부끄러운 행위”라며 “올해 가을 ‘인권 주간’을 정해 인권 계몽 노력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국내에서 일본 정계 인사를 만난 것은 지난해 2월 대통령 취임 당시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등 특사단 접견 이후 1년 5개월여 만이다.

박 대통령은 “군대(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두 나라 사이의 문제일 뿐만 아니라 보편적 여성 인권에 관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또 “(일본) 정치인의 부적절한 언행으로 양국 관계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고 국민 마음까지 소원해지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도 했다.

마스조에 도지사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자신의 뜻을 전해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아베 총리 메시지는 장애가 있을 때야말로 여러 교류와 (정상) 회담을 해야 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박원순 서울시장을 포함한 시도지사 17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6·4 지방선거 이후 첫 상견례로 새누리당 소속이 8명, 새정치민주연합 소속이 9명이었다.

박 대통령은 “국민을 위하는 일에 여와 야, 중앙과 지방이 따로 있을 수 없는 만큼 앞으로 중앙과 지방이 긴밀하게 협력해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최근 여러 차례 강조한 규제 개혁 및 국민 안전과 관련해 시도지사의 협력도 요청했다.

시도지사들은 돌아가며 지역 숙원사업에 대한 중앙정부의 예산 지원을 부탁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재정 여력이 충분하면 다 들어주고 싶은데 참 힘들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명 기자 egija@donga.com   / 도쿄=배극인 특파원


 

 

포토뉴스        Photo news

 헤드라인 News

 


목록